모바일메뉴 닫기
서브페이지 배경

무학대사 기념비

무학대사 기념비

기본정보

내용

 

- 있 는 곳 : 인지면 애정리 

- 크 기 : 3.1m
조선조 초기 이태조가 조선 왕조를 개창하는데 크게 도움을 주
어 왕사(王師)로 모셔졌던 무학대사(1327~1405)의 출생전설을
기리기 위하여 1991년에 서산군(당시)에서 세웠다.
형상은 학이 무학을 품고 있는 형태를 조각하였다.
전설의 내용을 간추리면 대사의 부친 박인일과 부인 채씨가 바
다에서 표류중 부석면에 닿아 토굴에서 살고 있었는데 생계가 어
려워 갈대로 삿갓을 접어 팔아 연명하였으며 부친의 다친 팔이
도져서 치료비로 관전(官錢) 50냥을 빌려 썼으나 기한 내 갚지
못했다. 그러자 군수는 사령들을 시켜 잡아오도록 명령하여 집
에 가보니 박인일이 없어 대신 만삭이 된 부인을 데리고 갔다.
일행이 인지면 애정리에 이르렀을 때 부인이 산기가 있어 길
옆 우물가에서 쉬는데 부인이 아기를 분만하였으니 이가 곧 무학
대사로 1327년 9월 20일의 일이었다.
사령들은 아기를 아늑한 곳에 뉘어 놓고 쑥대로 덮어둔 채 부인
을 끌고 갔다.
군수는 부인의 얼굴이 창백함을 보고 사연을 물으니 사령이 전
후사를 아뢰자 사령들을 꾸짖고 이방을 시켜 부인을 가마에 태
워 아기 있는 데에 가보니 학이 아기를 품고 있다가 모월리 고개
위로 춤을 추며 훨훨 날아갔다. 그래서 이 고개를 “학돌재”라
했고 무학의 이름을 무학(舞鶴)이라 지었다고 하며 후에 불명(佛

名)으로 무학(舞鶴)이라 했다고 한다.